농촌유토피아대학원 · 농촌유토피아연구소

제 1회 워낭뷔페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와의 밥자리 대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USB관리자 댓글 0건 조회 50회 작성일 22-11-03 14:34

본문

<워낭뷔페> 프로그램 기획

 

image.png

 

1. 워낭뷔페 프로그램

오마하의 현인이라는 워렌버핏의 점심에서 아이디어를 따온 것임. 이 아이템은 농촌유토피아대학원 학생들의 교육용 그리고 아울러 농촌유토피아에 관심 있는 일반인들을 위해 만들어진 것임. 초빙된 유토피아 현인과 농촌유토피아대학원 학생 또는 일반인들이 식사와 차 또는 술을 하면서 대화하는 프로그램으로, 유튜브 생중계 또는 편집 후 업로드 할 계획임. 향후 단행본으로 출판.

 

2. 워낭뷔페

워렌과 비슷한 발음의 워낭은 소나 말의 목에 다는 작은 종

또는 방울로, ‘스스로에의 경종’, ‘내 마음의 울림 방울’, ‘힘들 때 같이 울어주는 종’, ‘늘 함께 하는 경책과 같이, 24시간 나를 위로하고 나를 격려하고 나를 일깨워준다는 은유적 소도구라고 할 수 있음. ‘뷔페버핏의 이름과 그 발음이 비슷한 데 착안해 버핏의 식사를 대신하는 말로 선택함. 그리고 워낭원앙의 소리말이므로 사이좋음또는 돈독함을 뜻한다고 볼 수 있음. 그러므로 워낭뷔페울림을 주는 대화의 식사자리정도로 해석할 수 있을 것임.

 

3. ‘워낭뷔페초빙강사의 강사료

크라우드 펀딩으로 모은 기금 전액을 초빙강사인 유토피아 현인에게 전달함. 초빙강사료는 100만원부터 시작함.

 

 

4. ‘워렌버핏의 점심워낭뷔페의 다른 점

1) ‘워렌버핏의 점심과 달리 년 1회가 아니라

3회 이상 비정기적으로 개최

2) 강사가 한사람으로 고정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함

3) 크라우드 펀딩으로 기금을 모아 유토피아 현인에게

전달하고 그가 밥··술 등을 사면서 대화하는 방식

4) ‘유토피아 현인은 남녀노소 누구나 될 수 있음

5) 주제를 지정해 농촌유토피아대학원에서 유토피아 현인

초빙하거나 또는 온라인 공개모집(자유주제)으로

유토피아 현인을 모심

 

*줄여서 워뷔프로그램

*농촌유토피아대학원의 17가지 자리공부 중 밥자리공부,

찻자리공부, 술자리공부를 아우르는 프로그램

*자리공부 참가자: 9인 이내(초빙강사 1, 주최측 2,

USB 학생 3, 기타 3)

*자리공부 소요시간: 3시간 이내

*장소 및 일정: 상황에 따라 달라짐

 

 

**‘유토피아 현인이 되면, 농촌유토피아대학원과 농촌유토피아연구소의 길라잡이로 그리고 농촌유토피아 시범마을의 명예주민으로 모십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2021 © 농촌유토피아대학원 · 농촌유토피아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