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유토피아대학원 · 농촌유토피아연구소

[한스경제] '서울대 환경대학원 ESG전문가 과정' 조금평 농촌유토피아연구소 부소장 "탄소중립 리스크 대응 방안 기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USB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02회 작성일 22-06-22 13:45

본문

내용요약"기후위기·환경문제 주목…전문가들과 관련 지식 공유하기 위해 교육과정 등록"
"농촌유토피아연구소 연구 용역 수행 과정서 'ESG의 메가트렌드화' 느껴" 
"기후위기·탄소중립 바라보는 전 세계의 시선·우리정부의 대응상황 등 관심 많아" 

2.jpg

조금평 농촌유토피아연구소 부사장.
 
 
[한스경제=김동용 기자] ESG행복경제연구소와 서울대학교 환경계획연구소가 공동 주최하고 동 대학 환경대학원이 주관하는 '제1기 ESG전문가 과정(ESG Executive Education)이 순항 중이다. 지난 3월 출범식 및 첫 강의를 시작으로 4월에는 'ESG 우수지자체' 현장 답사에 나서는 등 이론과 현장을 아우르는 교육프로그램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서울대 환경대학원의 첫 'ESG전문가 과정'을 등록한 1기 수강생들의 평가와 소감은 어떠할까. 조금평 농촌유토피아연구소 부소장의 얘기를 들어 봤다. 

조 부소장은 "현재 인류가 직면한 기후위기와 환경문제에 관심이 많았다"며 "사회구성원들이 함께 참여해 지식과 구체적 실천방안 등을 공유하고, 전문가들과 지속적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이번 서울대 환경대학원 ESG전문가 교육과정에 등록하게 됐다"고 밝혔다. 

조 부소장은 이번 교육과정에 초빙된 교수진에 바라는 부분으로는 "탄소중립세 및 각종 기후 위기로 인한 기업이나 단체의 재무적리스크 사전 방어 방안 및 경영건전성 유지 방안에 대한 다양한 고견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참고로 이번 교육과정에 초빙된 교수진은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민간위원장을 맡고있는 서울대 환경대학원 윤순진 교수(환경)를 비롯해 서울대 박인권·김경민 교수(사회), 서울대 김화진·이우종 교수(거버넌스) 등 각 분야 국내 최고 권위의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조 부소장은 "농촌유토피아연구소에서 정부 및 지자체의 농산어촌 활성화 연구 용역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ESG가 메가트렌드로 자리매김했다고 느낀다"며 "기후위기로 인한 생태계 환경 보존 대처 방안과 이를 위한 지역과 정부·주민의 협치가 최우선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고 말했다. 

조 부소장은 교육과정과 자신의 분야를 연계했을 때 가장 관심이 많이 가는 내용을 묻자 "기후위기와 탄소중립을 바라보는 전 세계의 시선과 방향, 그에 따른 우리정부의 현대 대응상황과 방향, 각 기업의 관심이 농산어촌 지역환경과 연계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법들"이라고 답했다. 

조 부소장은 교육과정에서 만족했던 부분은 "각 기업 및 기관의 ESG업무 관계자들이 많이 참여해 수업의 관심도와 집중도가 높아 학습 분위기가 좋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향후, 교육과정에서 보완돼야 할 점으로는 "ESG 관련 레벨업 된 심화과정이 추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 부소장은 농촌활성화를 위한 농촌유토피아연구소의 활동 중 가장 인상 깊었던 업무로는 "경남의 작은학교 살리기 사업"을 꼽았다. 

조 부소장은 "아이들과 함께 도시 및 타 지역에서 이주한 이주학부모와 지역 정주민의 지역문화 이해 부족에서 오는 갈등을 완화하기 위해 소통을 통한 화합의 장을 마련했었다"며 "이주민은 정주민을 이해하고, 정주민은 이주민을 품어 이웃으로 환영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농촌활성화를 위한 지역발전 화합의 장을 세 지역에서 성공리에 마칠 수 있었다"고 기억했다. 



- 조금평 농촌유토피아연구소 부소장 약력 

△ 농촌유토피아연구소(주) 부소장(現)
△ 비앤디연구소(주) 공동대표(現)
△ (주)제너시스비비큐 부산경남영업부장(前)
△ METLIFE 부산본부 지점장(前)
△ 한국CBMC 부산총연 연산지회 회장(現)
△ 농촌유토피아대학원 대학교 운영위원(現)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2021 © 농촌유토피아대학원 · 농촌유토피아연구소